콘텐츠로 건너뛰기

달과 밤 – 더 이상

앨범 소개

‘어렵게 마주한 너와 나의 Song’

사막돌고래의 프론트맨 ‘달과 밤’
포스트 록 밴드 November Chimney 기타리스트이자 송라이터 ‘동철’

두 아티스트가 그간의 침묵을 깨고 프로젝트 밴드 ‘달과 밤’으로 돌아왔다.
올 여름, 달과 밤의 두 번째 싱글 [더 이상(Even more)] 을 만나보자.

우리에겐 이미 잊혔을지 모를 지나간 날의 감성 한 조각을 쥐고 있는 송라이터 ‘동철’과 힘차게 추억을 자극하는 목소리 ‘달과 밤’의 조화가 빛을 발한 “더 이상(Even more)”은 이별의 슬픔을 밝은 아픔으로 표현하며, 멀어지는 존재에 대한 희미한 의지를 분명하게 내포한 곡이다.

To see the progress, Enter your password.

답글 남기기

mshop plus friend 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