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남동현 – ( ) 외 1개 MV

앨범 소개

 
언어는 정보 공유에만 그 가치가 있지 않다. 언어는 소통과 공감 그리고 시대상이 고스란히 묻어 있다.
음악은… 특히 대중음악은 기존 언어의 체계를 넘어선 소통, 공감, 시대상
그리고 그에 더해 감동이라는 코드까지 내제되어 있다. 그래서 음악은 언어를 뛰어넘는 ‘공통언어’인 것이다.
‘싱어송라이터 남동현’의 데뷔 때부터 그를 쭉 지켜보았던 필자는 그의 음악에서 그 만의 언어를 엿본다.
처음엔 다소 거칠고 정리되지 않았던 ‘남동현의 언어’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너무나도 분명한 색채를 가지기 시작했다. 때론 어릴 적 일기장을 꺼내어 보는 아련함으로 때로는 현실의
벽을 넘어 가려 발버둥 치는 절실함으로 또 어느 때는 꿈을 잃지 않으려는 간절함으로
그의 언어는 채색되어 간다. 아마도 그의 언어의 뿌리에는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평범한 젊은이로서 느끼는 상실이 자연스레 깔려 있는 듯하다.

감성을 가슴에 심은 전략가

‘남동현’의 음악에는 색깔이 있다.
편곡 적인 측면에서는 세계적인 Pop시장의 Trend(유행)를 놓치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그런 음악 위에 그려지는 선율은 한국인만이 가지고 있는 감성이 자리잡고 있다.
그저 통기타 하나로도 그 음악을 고스란히 전달할 수 있는 한국적 ’Folk’ 음악의 요소가
그의 독특한 음악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 ‘남동현’은 ‘Contrast(대조)’의 기술을 너무나 잘 활용하는 ‘전략가’인지도 모르겠다.
그의 음악을 듣고 있자면 ‘신이 나는데 아픈…’, ‘슬픈데 희망적인…’ 과 같이
감정을 뒤섞는 감성을 느낄 때가 많다. Trend(유행)와 본질적인 전통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음악
그것이 ‘남동현 표’ 언어인 듯하다.

To see the progress, Enter your password.

Leave a Reply

mshop plus friend talk